보상땅 사과(부사) 5kg (14~17과)

품절

 

상품 정보
판매가
할인판매가 ₩0 (₩0 할인)
할인금액 총 할인금액 원
(모바일할인금액 원)
적립금

0원(1.00%)

무통장 결제시 적립금 %

카드 결제시 적립금 %

실시간 계좌이체시 적립금 %

적립금 결제시 적립금 %

휴대폰 결제시 적립금 %

예치금 결제시 적립금 %

에스크로 결제시 적립금 0 원 %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0 원 %

가상계좌 결제시 적립금 %

배송방법 택배
배송비 ₩2,500 (₩10,000 이상 구매 시 무료)
배송
수량 up down  
상품 목록
상품 정보 가격 삭제
총상품금액(수량) 0
구매하기
상품 상세 정보
상품명 보상땅 사과(부사) 5kg (14~17과)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결제 안내

배송 안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2,500
  • 배송 기간 : 3일 ~ 7일
  • 배송 안내 :

교환/반품 안내

환불 안내

환불시 반품 확인여부를 확인한 후 3영업일 이내에 결제 금액을 환불해 드립니다.
신용카드로 결제하신 경우는 신용카드 승인을 취소하여 결제 대금이 청구되지 않게 합니다.
(단, 신용카드 결제일자에 맞추어 대금이 청구 될수 있으면 이경우 익월 신용카드 대금청구시 카드사에서 환급처리
됩니다.)

서비스문의 안내





 


농사 짓는 농민들 사이에서 우스개소리로 농민들이 돈벌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땅에 도로가 나거나 신도시가 개발되는 것이라고 합니다.

그만큼 고된 노동의 삶입니다.


사과 농사 짓는 이분도 마찬가지 입니다. 평생 사과밭에서 사과 키우던

과수원이 신도시 개발 호재가 발생합니다. 그리고 이 분은 그 기대에

농사를 손에서 놨습니다. 그런데 개발이 되지 않고 5년이 흘렀습니다.

사과밭은 5년동안 관리가 되지 않은채 풀이 우거지고 땅은 자연상태로

돌아갑니다.


개발된다는 정보는 무슨 연유인지 계속 미뤄지고 기약도 없습니다.

팔려고 키운 사과가 아니라 보상 받고자 자연 상태에 방치한 채 키운

사과라 그런지 사과 맛이 조금 야생적으로 변했습니다.   





 

 


 


-

중량: 5kg  

보관방법: 냉장고 과일칸이나 야채칸에 두시고 드시면 시원하게 드실 수 있습니다. 





 -

중량: 5kg (14~17과)

원산지:국내산

보관방법: 냉장보관



판매자 정보